막히고, 터지는 혈관성치매




혈관성 치매의
원인, 증상, 치료, 예방까지

모두 알려드려요.



어느 날 갑자기 한쪽이 저리고, 따갑고 하더니

3일 전부터 갑자기 길을 못 찾으며 헤매요.

3개월 전까진 멀쩡했는데 

지금은 말도 못 해요.


대체 이게 무슨 일?


바로 이게 혈관성 치매의 증상입니다.

치매라고 하기엔 너무 급작스럽게 나빠져서 믿기 어려운 혈관성 치매의 증상부터 원인, 치료, 예방까지 모두 알아보겠습니다.




혈관성치매 증상


뇌혈관 질환 위치나 침범 정도에 따라 나타나는 증상의 종류나 정도, 출현 시기 등이 매우 다양하나, 비교적 초기부터 나타나는 증상들로 환자나 가족이 알아채기 좋은 증상들입니다.



 신경학적 증상

  • 편측 감각 저하

  • 편측운동마비

  • 안면마비

  • 발음이상

  • 연하곤란

  • 시력저하

  • 보행장애

  • 사지 경직



인지 기능 저하

기억력 저하에 비해 말을 할 때 '어 버버버'식의 언어기능이 떨어지거나 판단력, 계산력, 사고력, 집중력 기능의 저하가 먼저 나타납니다.


그렇다면 치매의 70%를 차지하는 알츠하머성 치매와 다른 점은 무엇일까요?




혈관성 치매와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차이


치매의 원인 질환은  크게 두 가지로 분류되는데 알츠하이머성 치매와 혈관성 치매로 나눌 수 있습니다.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노화에 의한 퇴행성 질환인데 반해, 혈관성 치매는 뇌혈관 질환에 의해 뇌조직이 손상되어 나타나는 질병입니다. 




혈관성 치매 원인

대부분 뇌동맥 경화로 인한 뇌 혈류의 감소나 뇌졸중 이후에 발생하는데 뇌혈관이 막혀 발생하는 뇌경색 또는 뇌혈관이 터져서 생기는 뇌출혈로 나눌 수 있습니다.


원인을  세부 분류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 다발성 경색 치매: 반복된 뇌경색으로 인해 발병
  • 주요부 뇌경색 치매: 중요한 인지 기능을 담당하는 뇌 부위에 뇌경색이 발생
  • 피질하 혈관성 치매: 뇌의 작은 동맥이 막히면서 발생. 환자 자신도 모르게 나타날 수 있고 알츠하이머병과 구별하기 쉽지 않음



혈관성치매 진단과 검사 과정

환자 보호자의 관찰을 통한 병력 확인이 매우 중요하며 인지 기능 검사에서 치매로 진단되면 원인을 알기 위해 이차적인 검사가 필요합니다.



1. 신체검사와 신경학적 검사

인지 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신체 질환 및 뇌신경계 질환의 징후가 있는지 검사


2. 인지 기능과 정신검사

기억력, 언어능력, 주의 집중력, 판단 능력, 계산능력, 수행능력, 시공간 파악 능력 등 다양한 인지영역에 대한 광범위한 평가와 우울증, 망상, 환각, 섬망 등의 정신행동 증상 평가


3. 일상생활 동작 평가

식사하기, 옷 입기, 씻기, 대소변 가리기 등의 기본적인 일상생활과 전화하기, 음식 만들기, 돈 관리하기 등과 같은 좀 더 복잡한 일상생활 동작에 대해 평가


4. 혈액 검사 등의 실험실 검사

치매를 유발할 수 있는 신체 질환을 파악하기 위해 빈혈검사, 간기능검사, 신기능 검사, 당뇨 검사, 비타민 검사, 갑상선기능검사, 지질 검사, 흉부 X-ray, 심전도, 소변검사 등 다양한 검사


5. 뇌영상학 검사

뇌 자기공명 영상(MRI), 뇌 컴퓨터단층촬영(CT) 등 구조적 뇌영상검사와 양자 방출 단층촬영(PET), 단일 광자 방출 촬영(SPECT) 등 기능적 뇌영상검사



환자  조기 치료 사례


"평소 친구들의 

전화번호를 모두 외워 

직접 번호를 눌러 전화하던 

기억력인데

갑자기 기억이 가물가물하더니

 2주 만에 치매가 진행됐어요.


말을 걸어도 웃기만 하고, 

가족이 없는데 방에 있다며 

식탁에 계속 밥을 차려놨대요.


딸의 이름을 계속 

다른 사람 이름으로 불러서 

병원에 가서 검사를 했더니...


뇌경색이었습니다."


검사 결과 커다란 뇌혈관 하나가 막히면서 상황을 인지하는 전두엽 부분이 손상돼 인지장애와 기억력 저하가 나타난 혈관성 치매였습니다. 



"머리가 무겁고 

기억이 흐릿하면서 

하루 종일 물건을 찾아다녔어요.

팔다리가 저려서 병원에 갔는데...


동맥경화였습니다."



뇌와 연결된 경동맥이 좁아져 혈관의 중간층에 섬유화가 진행된 동맥경화였습니다.




예방이 가능한 이유


고 당 콜 관리가 최우선

혈관성 치매의 발병 원인은 뇌혈관의 기능 이상이므로 혈관이 터지거나 막히는 것을 예방할 수 있는 3대 만성질환을 가장 조심하셔야 합니다.

  • 고혈압

  • 당뇨병 

  • 높은 콜레스테롤


3.3.3 치매 예방 수칙

뇌세포는 한번 죽으면 회복이 쉽지 않기 때문에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올바른 식습관과 건강관리 그리고 뇌 운동으로 깨끗한 혈관을 유지하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혈관성 치매와 혈관성 치매의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혈관성 치매, 무섭게 들릴 수 있지만 간단한 몇가지 예방법으로도 충분히 막을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오늘부터 실천해 봅시다!


치매와 뇌 건강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데카르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막히고, 터지는 혈관성치매



혈관성 치매의
원인, 증상, 치료, 예방까지
모두 알려드려요.



어느 날 갑자기 한쪽이 저리고, 따갑고 하더니

3일 전부터 갑자기 길을 못 찾으며 헤매요.

3개월 전까진 멀쩡했는데 

지금은 말도 못 해요.


대체 이게 무슨 일?


바로 이게 혈관성 치매의 증상입니다.

치매라고 하기엔 너무 급작스럽게 나빠져서 믿기 어려운 혈관성 치매의 증상부터 원인, 치료, 예방까지 모두 알아보겠습니다.



혈관성치매 증상


뇌혈관 질환 위치나 침범 정도에 따라 나타나는 증상의 종류나 정도, 출현 시기 등이 매우 다양하나, 비교적 초기부터 나타나는 증상들로 환자나 가족이 알아채기 좋은 증상들입니다.



 신경학적 증상

  • 편측 감각 저하

  • 편측운동마비

  • 안면마비

  • 발음이상

  • 연하곤란

  • 시력저하

  • 보행장애

  • 사지 경직



인지 기능 저하

기억력 저하에 비해 말을 할 때 '어 버버버'식의 언어기능이 떨어지거나 판단력, 계산력, 사고력, 집중력 기능의 저하가 먼저 나타납니다.


그렇다면 치매의 70%를 차지하는 알츠하머성 치매와 다른 점은 무엇일까요?


혈관성 치매와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차이


치매의 원인 질환은  크게 두 가지로 분류되는데 알츠하이머성 치매와 혈관성 치매로 나눌 수 있습니다.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노화에 의한 퇴행성 질환인데 반해, 혈관성 치매는 뇌혈관 질환에 의해 뇌조직이 손상되어 나타나는 질병입니다. 



혈관성 치매 원인


대부분 뇌동맥 경화로 인한 뇌 혈류의 감소나 뇌졸중 이후에 발생하는데 뇌혈관이 막혀 발생하는 뇌경색 또는 뇌혈관이 터져서 생기는 뇌출혈로 나눌 수 있습니다.


원인을  세부 분류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 다발성 경색 치매: 반복된 뇌경색으로 인해 발병
  • 주요부 뇌경색 치매: 중요한 인지 기능을 담당하는 뇌 부위에 뇌경색이 발생
  • 피질하 혈관성 치매: 뇌의 작은 동맥이 막히면서 발생. 환자 자신도 모르게 나타날 수 있고 알츠하이머병과 구별하기 쉽지 않음



혈관성치매 진단과 검사 과정

환자 보호자의 관찰을 통한 병력 확인이 매우 중요하며 인지 기능 검사에서 치매로 진단되면 원인을 알기 위해 이차적인 검사가 필요합니다.



1. 신체검사와 신경학적 검사

인지 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신체 질환 및 뇌신경계 질환의 징후가 있는지 검사


2. 인지 기능과 정신검사

기억력, 언어능력, 주의 집중력, 판단 능력, 계산능력, 수행능력, 시공간 파악 능력 등 다양한 인지영역에 대한 광범위한 평가와 우울증, 망상, 환각, 섬망 등의 정신행동 증상 평가


3. 일상생활 동작 평가

식사하기, 옷 입기, 씻기, 대소변 가리기 등의 기본적인 일상생활과 전화하기, 음식 만들기, 돈 관리하기 등과 같은 좀 더 복잡한 일상생활 동작에 대해 평가


4. 혈액 검사 등의 실험실 검사

치매를 유발할 수 있는 신체 질환을 파악하기 위해 빈혈검사, 간기능검사, 신기능 검사, 당뇨 검사, 비타민 검사, 갑상선기능검사, 지질 검사, 흉부 X-ray, 심전도, 소변검사 등 다양한 검사


5. 뇌영상학 검사

뇌 자기공명 영상(MRI), 뇌 컴퓨터단층촬영(CT) 등 구조적 뇌영상검사와 양자 방출 단층촬영(PET), 단일 광자 방출 촬영(SPECT) 등 기능적 뇌영상검사



환자  조기 치료 사례


"평소 친구들의 

전화번호를 모두 외워 

직접 번호를 눌러 전화하던 

기억력인데

갑자기 기억이 가물가물하더니

 2주 만에 치매가 진행됐어요.


말을 걸어도 웃기만 하고, 

가족이 없는데 방에 있다며 

식탁에 계속 밥을 차려놨대요.


딸의 이름을 계속 

다른 사람 이름으로 불러서 

병원에 가서 검사를 했더니...


뇌경색이었습니다."


검사 결과 커다란 뇌혈관 하나가 막히면서 상황을 인지하는 전두엽 부분이 손상돼 인지장애와 기억력 저하가 나타난 혈관성 치매였습니다. 




"머리가 무겁고 

기억이 흐릿하면서 

하루 종일 물건을 찾아다녔어요.

팔다리가 저려서 병원에 갔는데...


동맥경화였습니다."



뇌와 연결된 경동맥이 좁아져 혈관의 중간층에 섬유화가 진행된 동맥경화였습니다.



예방이 가능한 이유


고 당 콜 관리가 최우선

혈관성 치매의 발병 원인은 뇌혈관의 기능 이상이므로 혈관이 터지거나 막히는 것을 예방할 수 있는 3대 만성질환을 가장 조심하셔야 합니다.

  • 고혈압

  • 당뇨병 

  • 높은 콜레스테롤


3.3.3 치매 예방 수칙

뇌세포는 한번 죽으면 회복이 쉽지 않기 때문에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올바른 식습관과 건강관리 그리고 뇌 운동으로 깨끗한 혈관을 유지하시기 바랍니다.




치매에 대한 더 많은 건강정보는 데카르트에서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