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줌마, 스타트업 도전기#1 고객님에서 경화님 된 사연

내 이름은 이경화

나이 54세.

이름과 나이가 찰떡같이 매치된다.

한 반에 보통 두세 명이 있던 내 이름은 54년을 살며 다양하게 불리고 있다.


경화야, 경화 씨, 이경화 피디,  이경화 국장, 이경화 CD, 그리고 지금은 경화님!

경화님! 아직도 낯설고 어색한 경화님!...


1달 전에 난 이 회사 "고객님"이었는데

갑자기 이 회사 직원 "경화님"이 되었다!


고객님에서 경화님이 된 사연은 이렇다.

작년 9월 인스타그램에 눈에 띄는 광고가 있었다.

“요즘 50대는 앱으로 뇌 건강 관리해요.”

뇌 건강?

자동차 키, 휴대폰, 사람 이름, 약속시간, 아이 학원 일정… 하루에도 수십 번씩 깜빡이는 건망증에 병원을 가봐야 하나? 걱정하고 있었는데 눈에 띄는 광고를 보고 나는 단박에 앱 다운을 받았다.

 

앱에는 평소 사용하지 않던 머리를 팍팍 쓰게 하는 연산 게임, 초성 게임 기억력 게임 등 다양한 게임과, 요가, 명상, 영어 등 다양한 콘텐츠가 있었다.

상위 5%가 되기 위해 열심히 게임을 하다가 게임 방법을 몰라 고객센터에 전화를 걸었다.


“안녕하세요. 고객님! 데카르트입니다.”

“게임 방법을 몰라 전화드렸는데요”

고객센터 직원은 친절하고 공손했고,

불편함이 없는지 세세하게 살피며 고객서비스 개선을 위한 몇 가지 질문을 해도 되겠냐 했다.

난 성심성의를 다해 답변을 한 후 “언제든 고객에 대해 궁금하면 연락하세요. 사외이사 돼드릴게요" 하며 오지랖을 넓혔다.

 

알고 보니 고객센터 직원은 데카르트 대표였고,

고객들의 불편사항을 듣기 위해 직접 응대한다고 했다.

난 작은 감동과 함께 회사에 대한 관심과 응원하는 마음이 생겼다. 


그렇게 역삼역 데카르트는 내 전화번호부에 저장되었다.

 

그리고 몇 달 후 역삼역 갈 일이 생겼다.

대치동 학원가의 현기증 나는 간판만 보다 간판 하나 없이 쭉쭉 뻗은 높은 빌딩을 보니 잘 빠진 모델을 보는 것 같았다.

아하! 여기가 스타트업의 성지 테헤란로구나! 

스 타 트 업! 데 카 르 트!

왠지 나와 가까워질 것 같은 느낌이 온다.


대치동 아줌마 스타트업 도전기는 #2편에서 계속됩니다.

대치동 아줌마 스타트업 도전기는 #2편에서 계속됩니다.

대치동 아줌마 스타트업 도전기는 #2편에서 계속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