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도전은 언제 멈췄을까?


👉에디터 PICK 

"몸은 늙었지만 정신은 아주 멀쩡해" "젊어서는 그게 없었지만 지금은 있어" 여기 거짓말 같은 실화가 있습니다. 64세 나이에 쿠바 하바나 바다에서 미국 플로리다 키웨스트 해안까지 180km를 53시간 동안 헤엄쳐 종주한 여성이 있습니다. 전 수영 선수 였던 다이내나 나이애드의 실화를 영화로 만든 '나이애드의 다섯번째 파도' 이야기인데요.

주인공 역을 맡은 아네트 베닝과 조디포스터는 폭삭 늙었지만 쪼글쪼글한 주름도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을 영화 내내 보여 주고 있습니다. 늙은 여자 둘의 우정과 꿈을 이루기엔 늦은 나이는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영화 '나이애드의 다섯번째 파도'! 당신의 도전은 지금 어디쯤 있나요? 🎞️🤩